크리에이터 아티클
#마인드셋 #팀빌딩
번아웃, 완벽주의, 불안을 이겨내는 팀 만들기 (번역)

와… 역대급 글이라서 번역을 안 할 수가 없었어요.

여러 사람이 함께 모여 일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번아웃, 지나친 완벽주의, 불확실성으로 인한 스트레스 누적 등으로 팀이 점차 동력을 읽게 되기 쉬운데요.

매니저로서 팀이 힘찬 동시에 건강하게 일하도록 신경써야 할 구체적인 방법론을 제시하는 글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본문에서 확인하실 수 있어요!

출처 : A Manager's Guide to Helping Teams Face Down Uncertainty, Burnout and Perfectionism | First Round Review

 

[매니저가 겪는 가장 큰 챌린지]

 

1.‘번아웃에 맞서 팀원 업무 분장을 하는 것’(44%)

2.‘채용, 고용, 온보딩’(41%)

3.팀 업무 진행상황을 추적하는 것(37%).


 

[0] 팀을 감정적으로 적절하게 서포트하는 법


 

요즘 매니저들이 ‘번아웃 번아웃’을 겪음 = 팀의 웰빙과 감정적 서포트를 책임짐.

만반의 준비에 대한 부담을 직면함 = 어떤 상태든지간에 업무를 위한 상시 채비

 

*구구절절 털어놓을 필요는 없지만, 당신의 감정 상태를 공유할 것.

*오히려 괜찮은 척 하면 팀이 불안정해질 수 있음.
 

  1. 감정을 의도적으로 노출하기 : 매니저는 일터에서 어떤 타이밍에 감정을 비칠지 주도적으로 고민하면 좋음. ‘선택적 취약성’(selective vulnerability)를 단련할 것. 인간적인 면을 보여주지만, 리드한다는 점을 함께 보여주기.
    ex - “지금 힘든 시기를 보낸다는 걸 압니다. 언제든 업무상 힘든 부분이 있다면 찾아오세요. 업무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 이번 달에 이런 계획을 세우고 있고, 제가 여러분께 필요한 바는 다음과 같습니다”
     
  2. 고성과자 컨디션 체크 : 신입 혹은 힘들어하는 직원뿐 아니라 고성과자 또한 정기적으로 체크인 할 것.
     
  3. PTO 경계하기 : 휴가에서도 이메일이나 슬랙에 즉각 반응하는 ‘쉬는 척하기’(Pretend Time Off)를 하는 매니저가 많음. 팀원들의 정신건강을 진짜 염려한다면 쉬는 모습을 먼저 보일 것.
    ex - “ㅇㅇ일에는 제가 쉬는 날이라 연락이 어렵습니다”
     
  4. 메시지 보내기 전에 생각하기 : ‘내일 얘기하자’보다는 ‘오늘 발표 좋았다. 내일 관련해서 몇 가지 더 의논해보자’고 남기는 것. 메시지 보내는 기계가 되기 전에 잠시 멈춰서 메시지 내용이나 행동을 체크할 것.
     
  5. 기본기에 충실하기 : 어떤 걸 기대하는지 명확하게 세팅하기, 팀 내에 도전적인 비전을 꾸준히 공유하고 가이드할 것, 계속 진척이 있다는 감각을 모두 느끼는지 살필 것.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는 걸 아는 것만으로도 적절히 휴식을 취할 줄 알게 됨.



 

[1] 불확실성을 잘 견디는 팀 만들기


 

Change Exhaustion (변화로 인한 피로) - 팬더믹, 인플레이션, 신냉전, 지역사회 이슈 등등
 

심리적으로 최악을 만드는 3가지 원인: 컨트롤 상실, 예측 불가, 악화되고 있다는 인식

= 불확실성 (uncertainty)
 

개인이 해결할 문제? 조직 차원에서 대응할 문제다! (회복 탄력성을 발휘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게 효과적)
 

  1.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아는 것
    1) 개별 팀원의 상황을 체크하기 : 팀원과 관련된 뉴스가 보도될 경우 그 팀원을 우선 체크인할 것. (브루클린 총격전, 우크라이나 전쟁 등등)
    2) 분위기 읽기 : 미팅이나 1 on 1 미팅 때 언제든지 본인 상황을 공유해달라고 제안할 것. 불안해 보이는 사람의 감정을 알아채는 것만으로도 고립감을 줄일 수 있음.
    3) 침묵하지 말기 : 사람들은 대개 최악을 상정하는 경향이 있음. 아직 회사 차원에서 정해진 게 없다면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커뮤니케이션 할 것.
     
  2. 탈출(deviate) 계획을 세우는 것
    1) 팀으로 모여 계획 세우기 : 2~3가지 미래 예측 시나리오를 세우고 각자 구체적인 다음 스텝을 그려본다. 
    2) 유도리 발휘하기 : 팀으로서 다음 단계에 무엇이 울지 대비하는 데에 초점이 있을 뿐, 절대 바뀔 수 없는 계획을 세우는 게 아님.
    3) 자신감 상승시키기 : 현실적인 예상치를 만들면서도 팀이 충분히 정보 교류가 된, 자신감을 얻을 상태일 때 변화를 잘 이겨낼 수 있음.
    *Successfully navigating change is not about trusting the world; it’s about trusting yourself.(변화에 발맞추는 방법은 세상이 아니라 나 자신을 믿는 것이다.)
     
  3. 함께 하는 리추얼에 더 투자할 것
    1) 동일한 시간에 동일한 작업 : 습관은 스트레스 지수를 낮추는 데에 장기적으로 효과적임. 단순히 같은 시간에 같이 무언가 하는 리추얼이면 됨. 
    2) 주간 팀 미팅을 재밌는 화면과 함께 시작하는 것
    3) 매주 1-2번쯤 오후에 다들 화상미팅을 잡지 않기로 하기
    4) 매일 팀 휴식시간 15분을 캘린더에 포함하기
    5) 정기 미팅을 시작하기 전 5분간 화상미팅 카메라 끄고 현재에 집중하기 위한 행동. (ex - 밀린 이메일 답장, 스트레칭)
    6) 팀에 무엇이 가장 중요한지 상기키실 수 있는 협업 시간 갖기. (ex - 매일 15분간 ‘본인이 영감을 얻은 것’을 슬랙에 공유하는 시간)


 

[2] 팀이 완벽주의에서 벗어나도록 돕기


 

“완벽주의 성향을 가진 운동선수는 실수를 지나치게 걱정했다. 그리하여 상대적으로 저성과를 냈다.” 
 

“일부러 실패하도록 설계된 실험에서 완벽주의자는 비-완벽주의자 그룹에 비해 더 빨리 수치심을 느끼고 포기했다. 반면 비-완벽주의자 그룹은 그 과정에서 배우고 즐거움을 찾아냈다.”
 

성공의 핵심은 훈련. 훈련에는 (완벽주의자들이 어려워 하는) 에러와 실패, 질문하기가 포함된다.
 

  1. 내 스타일을 정의하라
    -적당히 좋은 매니저 : 명확한 목표를 세우되 팀원이 방법을 고안하도록 한다.
    -그다지 좋지 않은 매니저 : 진행상황을 별로 체크하지 않는다.
    -일일이 확인하는 완벽주의 매니저 : 모든 단계에 대해 높은 기준을 적용한다.

    *명확한 마일스톤을 세우되 팀원들이 거기에 닿도록 해야 한다. 질문에 답하거나 가이드를 제공할 순 있지만 모든 단계에 개입하면 안 된다. 처음에는 이런 방식이 불쾌할 수 있지만, 당신이 단련해야 하는 ‘근육’과 같다.

    *스스로 완벽주의 성향을 가진 관리자인지 알아보려면?
    1)위임을 어려워 한다. 모든 걸 마이크로 매니징 하고픈 충동이 인다.
    2)사소한 디테일에 집착한다. 큰 그림을 보기 어려워 한다.
    3)결정하기 어려워 한다.
    4)팀 미팅이나 1 on 1 미팅 때 조급하게 본론에 들어가려 한다.
    5)피드백이 주로 ‘비판’으로 구성돼 있다. 잘 한 것보다 개선점에 초점을 맞추려 한다.
    6)실험을 명시적으로든, 은근히든 장려하지 않으려 한다.
     
  2. 기대를 적당히 조절하라
    *나 자신에 대한 완벽주의 기대를 조절하기
    Q.어쩌다가 나는 나 자신에게 이런 기대를 걸게 됐을까?
    Q.내 완벽주의는 무엇으로부터 나를 보호하려는 걸까?
    Q.만약 기대를 충족하면 내가 두려워 하는 것으로부터 실제로 안전할까?

    *팀에 대한 내 기대치에 대해서도 자문하기
    Q.나는 결과뿐 아니라 노력에 대해서도 치하하나?
    Q.계획대로 되지 않은 상황이나 실수로부터 배운 것을 충분히 자주 공유하고 있나?
    Q.팀 내 각 멤버에게 합리적인 기대치를 걸고 있나?
    Q.목록에 없는 작업까지 했는지 물어봤는가? 너무 많은 업무를 할당하고 있지 않나?
     
  3. 실패의 이력을 공유하라
    학생들에게 ‘거절당한 이력’을 공유하는 교수 “실패는 성공으로 가는 과정의 일부분”
    성공은 가시적이지만, 실패는 보이지 않는다 -> 완벽주의와 비교하는 문화로 인해 팀원들이 주저하지 않도록, 실패의 이력을 공유하는 분위기를 조성할 것.
     
  4. 80% 완료했을 때 공유하라
    -지금 하는 프로젝트이 80%가 완료된 시점에서 진행상황을 공유할 것.
    -팀 미팅 때 최근 리서치하고 있는 내용을 일상적으로 공유할 것.
    ex : “사람들은 80%와 100%를 의외로 구분하지 못한다”
    ex : “80%일 때 피드백 받는 것과 100% 완수했다고 느꼈을 때 피드백 받는 게 다르다”
    ex : “특히 실험을 기반으로 재택근무를 겸하는 조직에서는 곧바로 결과물이 눈에 보이기 어려울 수 있다.”


 

[3] 팀이 번아웃을 이겨낼 수 있도록 돕기


 

휴가를 다녀오면 번아웃이 없어질까? (번아웃은 얼만큼 시간을 들여 일하느냐에 관한 문제인가)

그렇지 않다! 번아웃은 회사에서, 일터에서 내가 ‘지금 하는 일’에 스스로 어떤 식으로 다가가는지 말해준다. 
 

  1. 번아웃의 전조를 확인하라.
    ex : 운동이나 혼자 보내는 시간 등 나 자신에게 좋다는 걸 아는 활동을 끊어내기 시작함
    ex : 토요일에 일요일을 두려워 함.
    ex : 이미 숨이 간당간당 한데도 예쓰맨 노릇을 함.
    ex : 아파서 강제로 쉬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함.
    ex : 늦게까지 잠을 안 자고 ‘나를 위한 시간’을 가짐.
     
  2. 대놓고 서포트 하기
    -매니저가 팀의 웰빙에 투자하려는 가시적인 노력 자체가 조직 만족도를 올림.
    ex : 입체적인 1 on 1 미팅 만들기 : 업무에 대해서만 푸쉬하는 게 아니라 ‘경청’할 것.

    -번아웃을 겪는 사람은 먼저 번아웃을 티내지 않음. ‘탐정’처럼 딥다이브 해보자.
    Q.어떤 업무 때문에 밤에 잠이 안 오나요?
    Q.제가 파악해야 하는데 모르고 넘어간 게 혹시 있나요?
    Q.업무량이 어떤 것 같나요?
    Q.업무를 덜어내거나 위임하거나 우선순위를 조절해줄 부분은 없나요?
    Q.당신을 제대로 서포트하기 위해 필요한 ‘한 가지’는 무엇인가요?
    Q.지금 당신에게 필요한 유도리는 무엇인가요? (ex: 가족 문제, 카메라 끄기 등등)
    Q.업무를 하면서 불분명하거나 장애가 되는 부분은 없나요?
    Q.이번 주 개인적인 성취는 무엇이었나요? 힘들었던 부분은 무엇이었나요?

    -대화의 매듭을 지을 것. (ex : “지금 당장 X를 못 해줘도 Y, Z를 통해 서포트 하겠다”)
     
  3. 명확한 목표를 설정하고 그 과정에 주목하라.
    -매달 초입에 각 팀원이 팀의 공통미션과 연관되는 5가지 목표를 도출하도록 도울 것
    -정기적으로 체크인해서 진척이 있다는 걸 인지하도록 할 것
    Q.지난 몇 주간 (업무를 통해) 어떤 걸 배웠나요? (‘team that’s learning _____’)
    Q.무엇이 어려웠나요? 어떻게 다르게 접근해볼 수 있을까요?
    Q.우리가 하는 업무에 어떤 진척이 있었나요? (이미 달성한 성취들)
     
  4. 팀의 시간을 사수하라.
    때로는 ‘(지금 당장) 도움을 요청하라’는 의례적인 말보다 ‘기다릴 테니 충분히 시간을 갖고 다음 미팅을 잡자’는 위로 한마디가 큰 힘이 될 때가 있음. 그 시간에 가장 적절한 서포트를 하는 것.
    ex : 일의 우선순위를 조정해서라도 팀에 필요한 휴가기간을 마련하는 것
    ex : 휴식이 필요한 타이밍을 잘 잡는 것. (눈만 뜨고 숨만 쉬기 직전에 겨우 쉬는 게 아니라 너무 지치기 전에 적절하게 건강을 챙길 수 있도록)

 

👇매주 나를 돌아보고 용기 충전! 이오레터 구독하기👇

이오플래닛 뉴스레터 구독하러 가기 (클릭)

 

--------

 

개인적으로는 Change Exhaustion 과 완벽주의의 부작용을 설명하는 부분이 와닿았습니다. 최근 들어 사회 전반적으로 이런저런 불확실성이 있다 보니 팀 차원에서 이 문제에 대응할 수도 있다는 점이 인상깊었어요.

완벽주의의 경우, 최근 들어 개인적으로 이 성향 때문에 무언가 도전하는 자체를 꺼리게 돼서 그런지 (꼭 관리자가 아니더라도) 나 자신에게 적용해볼 만한 내용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ㅎㅎ

여러분은 어떤 대목이 가장 와닿았나요? 댓글로 알려주세요!
 

링크 복사

댓글 2
얼마나 많은 매니저들이 ‘쉬는 척 하기’를 하길래 PTO라는 줄임말까지 있는거져 ㅎㅎㅎㅎㅎㅎ? ㅎㅎ 완벽주의를 버리고 자주 공유하는게 제일 어려운것 같네요 
‘실제로 쉬는 것’이 생각보다 중요한 것 같습니다…!!
이번주 인기 아티클
추천 아티클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