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 #기타
레버쿠젠의 우승을 보며 배운 점

유럽은 축구 열기로 여전히 뜨겁다. 유럽 축구 리그는 보통 5월에 종료된다. 유럽 리그에서 뛰는 유럽 선수들은 현재 유로 2024로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그중, 이번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히는 나라는 독일인데, 독일에서 무패 우승 팀이 나왔다. 독일 축구 리그는 '분데스리가'로 명명하고 있고 이번 2023-2024 분데스리가에서 무패 우승이면서 첫 우승을 기록한 팀이 나왔다. 바로 '레버쿠젠'이다.

 

레버쿠젠은 한국 축구 팬들에게 익숙한 팀이다. 과거 차범근 감독이 레버쿠젠 소속으로 뛰었고, 손흥민이 토트넘에 이적하기 전, 레버쿠젠에서 뛰었다. 나름 독일의 명문 클럽이다. 하지만, 그들에겐 불명예가 항상 따라왔는데, 리그 우승이 없었다는 점이다. 레버쿠젠은 다섯 차례나 준우승을 기록하며 우승을 절대 하지 못한다는 '네버쿠젠'이라는 조롱 섞인 별명이 붙기도 했다. 그랬던 팀이 사비 알론소 감독을 만나며 환골탈태했고 리그 무패 우승에 컵 대회 우승까지 차지했다. 팀의 창단 첫 우승을 기깔(?)나게 했다.

 

이런 레버쿠젠을 보면서 배운 점이 있는데 3가지로 이야기할 수 있다.

아티클을 더 읽고 싶다면?
이오플래닛에 가입해주세요.
로그인 후 모든 아티클을 무료로 볼 수 있어요.
로그인/회원가입
링크 복사

이상훈 알코노스트 · 기타

번역 및 현지화 회사에서 세일즈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 0
댓글이 없습니다.
이번주 인기 아티클
추천 아티클
이상훈 알코노스트 · 기타

번역 및 현지화 회사에서 세일즈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