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는창업가
“크리에이터는 봐라” 유튜브 망하면 뭐할래?
웹 3.0시대, 크리에이터의 본질은 '커뮤니티'입니다.

박진호
뷰스컴퍼니 · CEO

유튜브가 영원할 것 같은가? 타성에 젖어 있진 않은가?

분명 크리에이터 본인이야말로 미래에 대한 걱정에 막막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운 좋게 흐름을 잘 타 자신의 카테고리를 살리고 전문성을 키운 친구들은 광고를 꾸준히 받습니다. 하지만 길면 8년 이상 유튜브를 해온 그들 역시 광고가 언제 끊길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사로잡혀 있습니다. 지금 새롭게 시작해서 잘되는 친구들은 거의 찾아보기 힘들고요.

‘넥스트는 무엇일까?’ 저 또한 고민이 많습니다. 페이스북 1세대로 과거에 이 같은 상황을 비슷하게 겪었으니까요. 

2013년 페이스북이 떠오르던 무렵, 필자는 약 1000만 명의 팔로워를 가진 페이지를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당연히 효율은 말도 못 하게 좋았죠. 광고수익률(ROAS)가 5000% 이상 나오는 날도 있었고, 대한민국을 시끄럽게 만든 적도 있습니다. 

그러나 10년이 지난 지금, 과연 페이스북 페이지가 필요할까요? 여전히 ‘최고의 성형은 다이어트’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다이어트 페이지지만, 이제는 큰 의미가 없습니다.

 

Free 금융, 달러, 돈의 무료 스톡 사진 Stock Photo

 

세상은 계속해서 흘러갑니다. 우리가 글을 쓰고 읽는 이 순간에도 점점 나노 단위로 쪼개지는 상황입니다. 혹자는 2022년의 현대사회를 ‘나노사회’라는 별칭으로 부르기도 합니다. 브랜드사도 유튜버도 같은 고민을 할 겁니다. 트래픽, 매출, 조회수에 갇혀 롤러코스터를 탄 것처럼 매일의 기분이 숫자에 따라 바뀔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이쯤에서 우리가 간과하는 부분이 무엇인지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제가 계속 강조하는 게 ‘산업’입니다. 한 시대의 산업이 바뀌는 순간, 그 산업의 열차에 탄 사람과 타지 못한 사람의 결과는 어마어마한 격차가 날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지금이 딱 그 순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오히려 전 시대에 배운 지식이 쓸모없어지며 스스로 발목을 잡는 경계선에 서 있는 것입니다.

필자는 페이스북이 영원하길 바랐다. 근데 거기까지였습니다. 정체돼 있었습니다. 한 가지 성공 방정식이 수립되자 모두가 그 안에 들어와 같은 전략을 사용했고, 미디어 커머스 전후 전략은 녹슬다 못해 너덜너덜해졌습니다. 이후 그 방식은 더 이상 통하지 않았습니다.

요즘 뉴스만 봐도 시대의 흐름을 잘 타 유튜브로 큰 돈을 벌어 들인 사람이 꽤 많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심지어 유튜버 신사임당은 30억 원 안팎 가격에 채널을 매도하며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고 하죠. 

 

유튜버 신사임당의  새로운 행보. (출처 : 인스타그램)

 

유튜버로서, 인스타그램 셀러로서 다양한 비즈니스 전략이 존재하지만, 지금이야말로 본질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믿습니다. 그래서 중요한 게 커뮤니티입니다. 시대 별로 다른 모습을 띠더라도 커뮤니티의 본질은 어디 가지 않습니다.

나만의 커뮤니티를 가지고 나아갈 때입니다. 웹 3.0, 탈중앙화, 다오(DAO) 같이 요즘 유행하는 키워드는 기본적으로 숙지해야 합니다. 유튜브가 망하면 어떻게 할 건가요? 저 또한 페이스북이 망했어도 뷰티 전문, 그리고 뷰티산업의 에코 시스템 빌더로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레버리지가 필요한 순간입니다.

 

What Is Web3 & How Does It Work?
(출처 : 비즈니스인사이더)

 

최근 웹 3.0 관련 서비스가 뜨며 관련 비즈니스가 성장세를 타고 있습니다. 여기서 참고할 건 팬 관리에 대한 부분입니다. 팬들이 있어서 크리에이터가 있는 것이고, 팬들은 누구보다도 당신이 잘되길 바랍니다.

지난해 방탄소년단(BTS) 팬덤 플랫폼으로 유명한 위버스의 핵심 인력들이 팬덤 스타트업, 비마이프렌즈를 설립했습니다. CJ가 224억을 투자했고, 아이돌을 넘어 크리에이터도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기반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에 분포해있는 BTS의 수많은 팬이 소통하던 방식이 도입될 겁니다.

오태근 일리오 대표가 운영하는 메신저, 팬심도 마찬가지입니다. 셀럽과 팬의 소통창구라는 작은 서비스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시대의 흐름에 맞게 다양한 서비스가 개발되며 여러 크리에이터와 그의 팬들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얼마 전 문화 공연 플랫폼 ‘덕스티켓’과 마케팅 업무제휴를 체결하기도 했습니다.

파레토 법칙을 기억해야 합니다. 내 팬 20%가 80% 이상의 성과를 내며, 찐팬에게 힘을 쏟는 것이 모르는 이들에게 쏟는 것과 비교해 5배 이상의 절감효과가 있습니다. 결국 정답은 ‘본질’입니다. 커뮤니티를 만들고 지속하는 자만이 넥스트에 올라탈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길 바랍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뷰티와 헬스케어의 접목’ 200억 투자 이끈 룰루랩
태연도 쓰는 ‘마비스’ 치약, 구독서비스로 대박 낼까?


박진호 님이 궁금하신가요?
프로필을 확인해보세요!🛸

Tags

Editor / Contributor
박진호

뷰티부분- 포브스가 선정한 2030 파워리더 2022

댓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