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드셋 #기타
행복은 조용히 찾아온다

<<행복은 조용히 찾아온다>>

질문: 살면서 언제 행복했나?

대답1: "사감 선생님 몰래 라면 먹었을 때."(24세 여)

대답2; "내일 유치원 안가니까."(6세 남)

요란하고 정신 없을 땐 행복을 느끼기 어렵다. 가령 클럽에서 시끄러운 음악과 함께 춤을 추는 동안엔 행복을 느끼기 어렵다. 몸에 강한 자극이 가해지면 정신을 못차리기 때문이다.

행복감은 차분한 분위기에서 정신이 안정될 때 찾아온다.

필자는 25살때 명확한 행복을 느꼈던 경험이 하나 있다.

국책연구소 취업 직후 스키를 처음 타러 천마산 리조트를 갔다. 야간 스키를 즐겼다. 무척 즐거웠지만 흥분과 긴장의 시간이었다. 행복하다는 느낌을 느낄 겨를이 없었다. 행복감은 그 후에 찾아왔다.

그 다음 월요일 출근해서 자리에 앉았는데 허벅지가 뻐근하면서도 시원했다. 다리를 보조 의자에 올려놓고 쭉 펴는 순간 행복감이 몰려왔다.

'이 좋은 걸 이제 월급을 타게되었으니 앞으로 마음껏 할 수 있게 되었구나.'

하고 생각하니 기대감과 설레임과 함께 가슴 깊은 곳에서 참 행복하다는 감정이 말로 내뱉을만큼 샘솟았다.

이렇게 육체적 자극과 감각이 한창 가해지는 동안엔 기분 좋은 감각은 느끼지만 깊은 행복감은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위 24세 여성이 기숙사에서 라면을 몰래 먹을 때 행복감을 느낄 수 있었던 것도 아무도 안보는 혼자만의 은밀한 시간이 있었기 때문이다. 유치원생이 내일 유치원 안가게된 게 행복한 것도 등원 준비 안해도 되니 갑자기 긴장감과 분주함이 사라지고 평화가 찾아왔기 때문이다.

직접적인 육체적 물질적 기분 좋은 자극 자체는 행복이 아닐 수 있다. 진정한 행복감은 정서적 안정과 함께 고요히 찾아온다.

 

이상준의 알면행복라이트5

행복과 자존감 작가

『이타적 자존감수업 』 저자

 

 

#행복 #쾌감 #쾌락

링크 복사

댓글 0
댓글이 없습니다.
이번주 인기 아티클
추천 아티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