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전략 #운영 #트렌드
'11번가'의 주인이 나타났다! 주인은 바로? '오아시스 마켓'

 

작년부터 탈도 많았던 ‘11번가’의 인수 소식이 드디어 들려왔습니다!

인수의 주인공은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오아시스마켓’ 입니다! 

오아시스 기업의 자세한 정보부터 11번가의 최근 근황까지! 모두 알려드릴게요! 😊

 

오아시스 11번가 로고

 

갑자기 등장한 11번가의 주인! ‘오아시스마켓’

 

올해 초, 국내 1세대 이커머스 ‘11번가’는 강제 매각 수순을 밟고 있었죠!

하지만 지금은 신선식품 새벽배송업체 ‘오아시스마켓’이 인수 의지를 보이면서 분위기가 조금 달라지고 있습니다!

 

현재 11번가의 재무적 투자자인 나일홀딩스컨소시엄은 매각 방식과 절차를 검토하고 있는 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아시스 측이 제시한 인수 방식은 이전 큐텐이 티몬의 경영권을 인수 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관계사인 물류 업체 루트의 신주를 11번가 지분 100%와 맞바꾸는 지분 교환 방식을 제안했지만 아직 이견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죠.

 

 


 

오아시스마켓이 ‘왜’ 11번가를 선택했을까?

 

신선 식품 위주인 ‘오아시스마켓’과 공산품 위주로 판매하고 있는 ‘11번가’의 시너지를 

업계에서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오아시스는 지난해 목표한 기업 가치에 도달하지 못해 상장에 실패한 경험을 이겨내고 

이번 인수 추진이 IPO 재도전을 위한 포석이라고 보고 있죠.

 

오아시스가 기대하는 것은 상장에도 있지만 11번가가 보유한 ‘고객 데이터와 셀러 인프라’ 입니다.

 

11번가는 쿠팡, 지마켓에 이은 이커머스 3위로 오아시스 회원 수 180만 명의 29배에 달하는 고객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이 의미가 있고

 

여기에 카테고리가 겹치지 않기 때문에 지난해 11번가의 매출 8655억 원오아시스 매출 4754억 원을 

단순 합산해도 1조 3409억 원에 매출을 낸다는 점에서 '1조원 대의 기업 가치’를 노릴 수 있다는 게 업계의 말입니다.

 

한편, 다른 시선에서는 지금까지 오아시스의 영업 이익은 안정적으로 흑자로 흘러갔지만 

지난해 11번가의 적자 규모는 1258억원으로, 오아시스 영업이익 규모인 127억원에 비하면 훨씬 넘는 금액인 만큼 우려의 목소리도 있습니다.

 


 

대체 ‘오아시스’가 뭔데! 💧

 

오아시스 썸네일

 

오아시스는 2011년 설립된 직소싱 네트워크 기반 친환경·유기농 상품 소싱 기업입니다.

생활협동조합 출신들이 만든 기업으로, 생산자 직소싱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오프라인 매장을 먼저 운영한 게 특이한 점입니다.

 

이후 2018년 온라인 쇼핑몰 ‘오아시스 마켓’을 선보이며 신선식품 새벽 배송을 시작했습니다. 

직소싱 이기 때문에 제품이 신선하고 가격이 저렴한 게 장점이죠!

 

2011년 이후 계속해서 연간 흑자를 기록하고 있는 오아시스 마켓의 전략은 특이합니다.

 

오프라인과 온라인의 각 장점을 아주 잘 이용한다는 것이죠. 어떻게 이용했을까요?

신선제품의 가장 큰 단점인 바로 ‘재고’의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빠른 배송과 신속한 재고 처리는 신선 식품의 핵심이죠! 

오아시스는 배송용으로 준비했다가 재고가 된 상품을 자체 운영하는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판매하게 됩니다.

이를 통해 손실은 줄이고 지금까지 갈고 닦았던 오프라인 매장의 충성 고객이 결국 구매까지 하게 되는 구조 인 거죠.

 

하지만 큰 도전을 하지 않는 기업 특성 때문인 지 안정적인 영업 이익에 비해 몸집이 작고 인지도가 낮은 게 IPO에서 가장 큰 문제로 다가왔습니다.

 

그래서 인지 이후 오아시스는 연내 라이브 커머스, 퀵커머스, 오프라인 무인 자동화 매장 등의 사업을 확장하고 또한 이랜드와 함께 킴스클럽을 운영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제야 정신차린 11번가 🌩️

 

11번가 썸네일

 

여러 수익성 개선 활동으로 올해 1분기 영업 손실을 38.7%나 줄인 11번가! 

오픈마켓 부문에서 흑자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또한 3개월 새 11번가의 MAU는 100만이 증가 되었습니다.

 

이러한 이유에는 3가지를 뽑을 수 있는 데요!

 

1️⃣ 명품, 리퍼, 키즈, 신선식품 등 버티컬 서비스 게시

2️⃣ C커머스 대응을 위한 ‘9900원샵’과 같은 이색 프로모션 진행

3️⃣ 개성 있는 셀러를 발굴해 상품 경쟁력 증가

를 주요 실적 개선의 요인으로 풀이하고 있습니다.

 

또한 최근, 집 꾸미기 관련 리빙 전문관 '홈즈'를 론칭하며 방문 고객 수가 전월 대비 30%, 거래액은 20% 증가하는 등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올해 초부터 다사다난 했던 ‘11번가’의 향후 방향! 이제는 과연 정해질 수 있을까요?!

 


📬 위 콘텐츠가 흥미로웠다면? 이것도 추천드립니다!

 

 

이 글은 [올라레터]에서 발행되었습니다.

매주 이커머스 업계에서 중요한 뉴스를 확인해보세요!

 

실제 쇼핑몰을 운영하시는 분들과 이야기를 자유롭게 나눠보세요! 

이커머스 뉴스와 쇼핑몰 운영에 도움이 되는 콘텐츠까지 모두 공유 드립니다!

👪[올라커뮤니티 자세히 보기]👪

 

링크 복사

댓글 0
댓글이 없습니다.
이번주 인기 아티클
추천 아티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