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전략 #운영 #마인드셋
스타트업의 부채질

< 기술부채, 운영부채, 기업문화부채?...>


스타트업이라면 필연적으로 가지고 있는 그리고 가지게 되는 부채입니다. 이런 부채질은 스타트업의 존속성을 바람에 날리듯 날려버릴 수 있기에 쌓으면 쌓을수록 큰 타격을 받게 됩니다. 그만큼 쌓으면 쌓을수록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것이 실제 금융의 이자와 같은 원리로 작용을 하며, 이는 채무재조정과 같은 방향으로 결국은 해결해야만 하는 상황으로 직면하게 되며 절대 탕감되지 않습니다.

1. 기술 부채(Technical Debt)

: 기술 부채는 스타트업이 빠르게 제품을 출시하기 위해 코드 품질을 희생할 때 발생합니다. 이는 단기적으로는 빠른 성과를 낼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유지보수와 확장성에 큰 문제를 야기합니다.

 

-기술부채 발생 이유-

빠른 출시 압박

시장에서 빠르게 자리 잡기 위해 초기 제품(MVP)을 신속하게 출시하려다 보니 코드 품질을 희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는 나중에 유지보수와 확장성 문제를 야기합니다.

아티클을 더 읽고 싶다면?
이오플래닛에 가입해주세요.
로그인 후 모든 아티클을 무료로 볼 수 있어요.
로그인/회원가입
링크 복사

댓글 2
디오니소스 님의 아티클이 EO 뉴스레터에 실렸습니다. 이번 주 이오레터를 확인해보세요.

👉 https://stib.ee/coUC
EO팀에서 늘 신경 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
이번주 인기 아티클
추천 아티클
2